• 홈
  • 화살표
  • 국어 알리기
  • 화살표
  • 이음이가 전하는 국어 소식
책 그림
  •  
    이음이가 전하는 국어 소식
  • 농인 관람객과 수어로
    인사하고 싶어요

  •  

 국립국어원(원장 장소원)은 6월 3일 농아인의 날을 기념하여 6월 한 달간 문화체육관광부 소속 4개 문화예술기관 종사자 300여 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한국수어 문화학교’를 개최하였다.

 이번 ‘찾아가는 한국수어 문화학교’는 지난 6월 8일 국립민속박물관을 시작으로 국립국악원(6. 15.), 국립현대미술관(6. 20. 등 4회), 국립극장(6. 29.) 등에서 실시되었다. 한국어와 동등한 한국수어의 언어적 지위를 선언한 ‘한국수화언어법’(’16. 2. 3. 제정)의 취지를 공유하고, 한국수어와 농문화의 특성, 수어를 사용하는 농인을 대할 때 필요한 기본적인 의사소통 예절을 함께 배웠다.

img1 ▲ 국립극장 안내원들이 수어로 ‘만나다’를 표현하는 모습

한국수어를 배우며 손과 눈이 반짝반짝

 음성언어와 달리 손과 몸을 움직이며 역동적으로 배우는 수어에 대한 재미와 관심으로 현장은 열기가 가득했다. 교육에 참여한 국립극장 관계자는 평소 접하지 못했던 한국수어와 농문화를 알게 된 계기가 되었고, 오늘 배운 한국수어 인사말로 농인 관람객을 반갑게 맞이하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다.

 국립국어원은 정부의 ‘일상이 풍요로워지는 보편적 문화복지의 실현’을 위해 하반기에도 문체부 문화예술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농인과 한국수어에 대한 인식 개선 교육을 실시하여 농인의 문화예술에 대한 접근성을 높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