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쉬어 가는 우리말

세배하는 어린이들 쉬어 가는우리말

우리말 탐구

올바른 세배 예절,
미리 알아 두세요!

  우리나라의 명절인 ‘설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설날에는 어른들을 찾아뵙고 세배를 하는 전통 풍습이 있다. 그런데 세배할 때에도 예절이 있어, 어른께 실례가 될 수도 있는 말과 행동들이 있다. 올바른 세배 예절은 무엇이고, 삼가야 할 행동이나 표현으로는 무엇이 있을까?

  세배할 때 절을 하겠다는 뜻으로 어른께 ‘절 받으세요.’나 ‘앉으세요.’라고 말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이런 명령조의 말을 하는 것은 어른에 대한 예의가 아니며, 절 받는 어른의 기분을 상하게 할 수 있기 때문에 하지 않는 것이 좋다. 다만 나이 차가 많지 않은 어른이 절 받기를 사양할 때에는, 권하는 의미로 ‘절 받으세요.’나 ‘앉으세요.’라고 말하는 것은 괜찮다.

  어른께 직접 절을 올리는 자리에서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와 같은 인사를 굳이 할 필요가 없다. 절을 올리는 자체가 새해 인사이기 때문에 절만 하면 그것으로 인사를 한 것이며, 어른의 덕담이 있기를 기다리는 것이 우리나라의 전통 예절이기 때문이다. 절을 받은 어른의 덕담이 있고 난 뒤에는 어른께 말로 인사를 해도 괜찮다. 이때는 다음과 같이 인사를 받은 어른의 구체적인 상황에 맞는 기원을 담아 인사를 하는 것이 적절하다.

“올해는 두루두루 여행 많이 다니세요.”
“올해는 손주들 재롱도 많이 보십시오.”
“올해는 손수 지으신 농사가 풍년이 되기를 빕니다.”

  ‘건강하십시오.’나 ‘오래오래 사세요.’, ‘만수무강 하십시오.’ 같은 건강과 관련된 인사말은 오히려 절을 받는 사람이 ‘내가 그렇게 늙었나?’ 하는 생각을 하게 만들 염려가 있으니 피하는 것이 좋다. 모두가 예의를 갖춘 새해 인사말과 세배로 친인척을 반갑게 맞이하는 설날이 되기를 바란다.

한복을 입은 아이들이 세배하는 모습

사진 출처: 한국문화원 누리집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더보기

가장 인기 있는 기사 +더보기

이벤트 신청

이벤트신청하기

이름

휴대폰번호

이벤트
정답

파일첨부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동의]

1) 수집목적 : 상기 이벤트는 국민들의 통일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실시되고 있습니다. 이에 이벤트 참여를 통해 통일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를 만들고, 이벤트 참가자분들이 웹진을 계속 구독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합니다. 2) 수집항목 :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휴대폰번호, 댓글, 비밀댓글 여부, 정보수집동의 여부, 웹진수신동의(구독자 확대를 위해 실시하는 이벤트이므로 개인정보수집 동의시 웹진 수신을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3) 이용 : 이벤트 당첨시 경품 발송, 당선작 발표, 웹진 발송 4) 보유기간 : 경품 수령 확인시까지(1개월), 단 웹진 구독용 정보는 <해지>시까지 이메일만 보유 5) 정보보호 책임자 : 이벤트 대행사 (주)인포아트 서지민(02-2269-5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