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72돌 한글날 기념 행사 퀴즈 당첨자 배너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국립국어원 온라인 소식지 쉼표, 마침표.

산길을 걷고 있는 여자의 뒷모습 궁금한우리말

다듬은 말 알아보기

‘뼈째회’ 맛있게 먹고
‘각자내기’ 하자

  횟집이나 일식집에서 본 음식이 나오기 전에 밑반찬으로 딸려 나오는 여러 음식을 우리는 흔히 ‘쓰키다시(つきだし)’라고 합니다. 이 말은 ‘곁들이찬’이라는 우리말로 바꿔 쓸 수 있습니다. ‘곁들이’는 다음과 같은 뜻의 우리말입니다.

곁들이: 주된 음식의 옆에 구색을 맞추기 위하여 차려 놓은 음식
• 쓰키다시(つきだし) → 곁들이찬

  생선 중에서 주로 ‘머드러기’를 골라서 살을 얇게 저며 회를 쳐서 먹습니다. 이것을 ‘사시미’라고 하는데, ‘생선회’라고 바꿔 쓰면 됩니다.

머드러기: 과일이나 채소, 생선 따위의 많은 것 가운데서 다른 것들에 비해 굵거나 큰 것
• 사시미(さしみ) → 생선회

  전어나 광어, 도다리 새끼 등은 뼈째 썰어서 먹기도 하는데 이것을 ‘세고시’라고 합니다. 뼈째 썬 회니까 ‘뼈째회’로 바꿔 쓰면 됩니다. 초와 소금을 친 흰밥에 생선 살점 등을 얹은 음식을 ‘스시’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스시’는 ‘초밥’으로 바꿔 쓸 수 있습니다.

• 세고시/*세꼬시(せごし) → 뼈째회
• 스시(すし) → 초밥

다양한 종류의 초밥

  생선회를 다 먹으면 생선 살의 나머지 부분으로 끓인 탕이 나오기도 하는데 이것을 흔히들 ‘서더리탕’이라고 합니다. 이 말은 ‘서덜’에 ‘탕’이 붙은 말인 ‘서덜탕’에서 비롯한 것으로 보입니다. 어떤 때는 생선과 채소, 두부 등을 넣어 맑게 끓인 국인 ‘지리(ちり)’를 먹기도 하는데, 이것은 ‘맑은탕’이라고 하면 됩니다.

서덜: 생선의 살을 발라내고 난 나머지 부분
• 지리(ちり) → 맑은탕

생선 살의 나머지 부분으로 끓인 탕

  우리 선조들은 여럿이 어울려 음식을 ‘도르리’하며 먹었습니다. 요즘 방식으로는 비용을 각자 부담하는 ‘더치페이’나 ‘각출’과 비슷한 것입니다. ‘더치페이’는 ‘각자내기’로 바꿔 쓸 수 있습니다.

도르리: 똑같이 나누어 주고 골고루 돌라 줌
• 더치페이(Dutch pay), 각출(各出) → 각자내기

  잔치 음식을 여러 군데에 나눠 주려고 ‘반기’하기도 했습니다.

반기하다: 잔치나 제사 후에 음식을 여러 군데에 나누어 담다

  한 끼 음식을 먹더라도 사시미와 세고시를 쓰키다시와 함께 먹고 스시와 지리까지 먹고 나서 더치페이하는 것보다는 ‘생선회와 뼈째회를 곁들이찬과 함께 먹고 초밥과 맑은탕까지 먹고 나서 각자내기’하면 훨씬 맛있지 않을까요?
 

다듬을 말 다듬은 말
쓰키다시(つきだし) 곁들이찬
사시미(さしみ) 생선회
세고시(せごし) 뼈째회
스시(すし) 초밥
지리(ちり) 맑은탕
더치페이(Dutch pay) 각자내기

글_김형배(국립국어원 학예연구관)

사진 출처: 제주관광공사, 픽사베이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더보기

가장 인기 있는 기사 +더보기

이벤트 신청

이벤트신청하기

이름

휴대폰번호

이벤트
정답

파일첨부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동의]

1) 수집목적 : 상기 이벤트는 국민들의 통일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실시되고 있습니다. 이에 이벤트 참여를 통해 통일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를 만들고, 이벤트 참가자분들이 웹진을 계속 구독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합니다. 2) 수집항목 :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휴대폰번호, 댓글, 비밀댓글 여부, 정보수집동의 여부, 웹진수신동의(구독자 확대를 위해 실시하는 이벤트이므로 개인정보수집 동의시 웹진 수신을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3) 이용 : 이벤트 당첨시 경품 발송, 당선작 발표, 웹진 발송 4) 보유기간 : 경품 수령 확인시까지(1개월), 단 웹진 구독용 정보는 <해지>시까지 이메일만 보유 5) 정보보호 책임자 : 이벤트 대행사 (주)인포아트 서지민(02-2269-5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