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72돌 한글날 기념 행사 퀴즈 당첨자 배너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국립국어원 온라인 소식지 쉼표, 마침표.

쉬어 가는우리말

우리말 탐구

나의 결혼, 너의 화혼

  결혼의 계절이라 불리는 봄가을에는 축의금 봉투를 쓰는 일도 늘어난다. 결혼 축의금 봉투에 가장 많이 쓰이는 문구는 ‘결혼(結婚)을 축하(祝賀)함’이라는 뜻의 축 결혼(祝 結婚)이다. 축 결혼만큼 많이 쓰는 축하 인사로 축 화혼(祝 華婚), ‘축 성혼(祝 成婚)’, ‘축 성전(祝 盛典)’, ‘하의(賀儀)’ 등이 있다.

  그런데 화혼이라는 말이 낯설기 때문인지 종종 결혼화혼의 차이를 궁금해 하는 이들이 있다. 이런 질문에 축 결혼은 남자에게, 축 화혼은 여자에게 하는 축하 인사라는 검증되지 않은 말들이 떠돌기도 한다. 결혼화혼은 어떤 차이가 있고, 그 쓰임은 어떻게 다른 것일까?

서로 포옹하는 신랑과 신부

  결혼(結婚)은 맺을 ‘결(結)’ 자와 혼인할 ‘혼(婚)’ 자가 합해진 말로, 남녀가 정식으로 부부 관계를 맺는 것을 뜻한다. 화혼(華婚)은 빛날 ‘화(華)’ 자와 혼인할 ‘혼(婚)’ 자가 합해진 말로, 남의 결혼을 아름답게 이르는 말이다. 결혼은 누구의 결혼이든 상관없이 쓸 수 있지만, 화혼은 다른 사람의 결혼을 이를 때만 쓴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사람의 결혼을 축하하는 축의금 봉투에는 축 결혼축 화혼을 모두 쓸 수 있다. 하지만 자신의 청첩장에 “저희의 화혼을 축하해 주십시오.”라는 말을 쓰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물론 결혼화혼을 구분할 때 성별은 상관없다.

  결혼과 관련된 표현 중 남녀를 구분해 쓰는 말로는 ‘시집가다’와 ‘장가가다’가 있다. ‘시집가다’는 여자가 결혼하여 남의 아내가 됨을, ‘장가가다’는 남자가 결혼해 남의 남편이 됨을 뜻하는 말로 남녀를 구분해 쓴다.

  이외에 결혼과 뜻이 같은 말로는 남자와 여자가 부부가 되는 일을 뜻하는 ‘혼인(婚姻)’, 혼인이 이루어짐 또는 혼인함을 뜻하는 ‘성혼(成婚)’, 시집가고 장가듦을 뜻하는 ‘가취(嫁娶)’ 등이 있다. 덧붙여 ‘결혼식’과 같은 뜻의 ‘혼례(婚禮)’나 ‘성례(成禮)’ 등은 ‘의식이나 예식을 거행하다’라는 뜻의 ‘올리다’와 함께 어울려 ‘혼례를 올리다’와 같이 쓰이곤 한다.

  ‘결혼하다’의 뜻으로 ‘백년가약을 맺다’라는 표현을 쓰기도 하는데, 여기서 ‘백년가약(百年佳約)’은 젊은 남녀가 부부가 되어 평생을 같이 지낼 것을 굳게 다짐하는 아름다운 언약을 뜻하는 말이다. ‘백년가약’의 ‘가약(佳約)’은 부부가 되자는 약속을 뜻하는 말로, 혼인하기로 약속함을 뜻하는 ‘약혼(約婚)’과 같은 말이다. ‘가약’, ‘약혼’과 비슷한 말로는 혼인하기로 함 또는 그 약속을 뜻하는 ‘혼약(婚約)’과 혼인을 정함을 뜻하는 ‘정혼(定婚)’이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더보기

가장 인기 있는 기사 +더보기

이벤트 신청

이벤트신청하기

이름

휴대폰번호

이벤트
정답

파일첨부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동의]

1) 수집목적 : 상기 이벤트는 국민들의 통일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실시되고 있습니다. 이에 이벤트 참여를 통해 통일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를 만들고, 이벤트 참가자분들이 웹진을 계속 구독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합니다. 2) 수집항목 :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휴대폰번호, 댓글, 비밀댓글 여부, 정보수집동의 여부, 웹진수신동의(구독자 확대를 위해 실시하는 이벤트이므로 개인정보수집 동의시 웹진 수신을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3) 이용 : 이벤트 당첨시 경품 발송, 당선작 발표, 웹진 발송 4) 보유기간 : 경품 수령 확인시까지(1개월), 단 웹진 구독용 정보는 <해지>시까지 이메일만 보유 5) 정보보호 책임자 : 이벤트 대행사 (주)인포아트 서지민(02-2269-5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