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72돌 한글날 기념 행사 퀴즈 당첨자 배너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국립국어원 온라인 소식지 쉼표, 마침표.

민유라, 알렉산더 개멀린 놀라운우리말

우리말 친구들

평창에 울려 퍼질
아리랑을 기대해 주세요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아이스 댄스 국가 대표 선수
민유라(Yura Min), 알렉산더 개멀린(Alexander Gamelin)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평창 동계올림픽에는 7개 종목, 130여 명의 우리나라 대표 팀 선수들이 출전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올림픽에서는 대표 팀 선수 중 14.6%를 차지하는 19명이 특별 귀화한 선수라는 점이 눈여겨볼 만하다.1
그중 얼음판 위의 댄서로 활약할 민유라 선수와 알렉산더 개멀린 선수를 만났다.

16년 만의 아이스 댄스 종목 올림픽 출전, 그 주역이 되다

지난 1월 5일부터 7일까지 목동 실내 빙상장에서는 ‘제72회 전국남녀 피겨 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가 치러졌다. 이 대회는 지난해 7월부터 총 3차례에 걸쳐 진행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파견선수 선발전’의 최종 선발전을 겸하고 있었다. 아이스 댄스 종목에서 유일한 대한민국 국가 대표 선수인 민유라 선수와 알렉산더 개멀린 선수도 선발전에서 만나 볼 수 있었다. 재미 교포 민유라 선수는 2013년에, 미국 출신의 알렉산더 개멀린 선수는 특별 귀화 선수로 2017년 7월에 각각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했다.

<사진 1> 민유라 선수와 알렉산더 개멀린 선수가 평창 동계올림픽선발전에 출전해
쇼트 댄스를 선보이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난 민유라 선수는 여섯 살 때 스케이팅을 시작하고, 열 살 때부터 본격적으로 여자 싱글 선수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2008년과 2010년에는 방학 동안 한국을 찾아 김연아 선수의 코치를 맡았던 신혜숙 코치로부터 가르침을 받기도 했다. 이후 그녀는 아이스 댄스 선수로 전향했다. 2011년에는 대학 입시로 바쁜 중에도 아이스 댄스 국가 대표 육성 팀 오디션을 보기 위해 일주일간 한국을 찾았다. 그녀가 대한민국 아이스 댄스 국가 대표 선수로 발탁된 것은 그로부터 2년 뒤인 2013년이었다.

“아이스 댄스는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맞는 파트너를 구하는 것이 쉽지 않아요. 여자 선수와 남자 선수의 비율이 10:1 정도인데다, 신체적인 조건부터 성격, 호흡 등이 골고루 맞아야 하기 때문이죠. 그런 면에서 알렉산더는 처음부터 모든 조건이 저와 굉장히 잘 맞았어요. 알렉산더와 한 팀이 된 건 제게 정말 행운이에요.”(민유라)

미국 보스턴 출신의 알렉산더 개멀린 선수는 일곱 살 때부터 쌍둥이 여동생인 다니엘 개멀린 선수와 짝을 이뤄 아이스 댄스 선수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개멀린 남매는 다니엘 개멀린 선수가 은퇴한 2015년까지 13년간 호흡을 맞추며 미국 내 각종 대회에서 마음껏 기량을 발휘했다. 개멀린 남매과 같은 빙상장에서 훈련하고 있던 민유라 선수는 다니엘 개멀린 선수의 은퇴 소식을 접하고 알렉산더 개멀린 선수에게 한 팀이 될 것을 제안하면서 두 사람은 팀을 이루게 됐다.

“아이스 댄스는 파트너끼리 호흡을 맞춰 온 시간에 비례해 실력이 늘곤 해요.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는 20년 넘게 호흡을 맞춰 온 팀도 출전하는데, 이런 팀들과 같이 우리 팀이 올림픽에 나가 경기를 펼칠 수 있어 무척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알렉산더 개멀린)

아이스 댄스로 한국을 세계에 알릴래요

두 선수가 평창 동계올림픽을 위해 이번 시즌 야심차게 준비한 프로그램은 ‘삼바’와 ‘룸바’ 등 라틴 댄스를 접목한 쇼트 댄스와 가수 소향이 부른 ‘아리랑’을 배경 음악으로 한 프리 댄스이다. 아이스 댄스만이 가진 다양한 매력을 십분 발휘하기 위해 대조적인 프로그램을 선택했다고 한다.

“그동안 한국에 아이스 댄스 팀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한국 음악에 맞춰 스케이팅을 할 기회가 적었다고 생각해요. 사실 코치와 피겨 관계자들은 우리의 선택을 반신반의했어요. 아이스 댄스에서 생소한 음악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하는 것은 자칫 심사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도 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우리가 좋아하고 즐겁게 스케이팅할 수 있는 곡이어야 한다는 생각에 이렇게 결정했어요. 한국을 대표하는 ‘아리랑’에 맞춰 아이스 댄스를 선보일 수 있어 무척 기뻐요.”(민유라)

“‘아리랑’을 처음 들었을 때 좋은 음악이라고는 생각했지만, 그뿐이었어요. 하지만 유라가 ‘아리랑’이 한국 문화에서 어떤 의미의 노래인지 알려 준 다음부터는 더 깊이 연기에 몰입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가 빙상에서 연습할 때면 다른 팀들도 ‘아리랑’을 따라 부르곤 하는데, 평창에서도 관객들과 같이 불렀으면 좋겠습니다.”(알렉산더 개멀린)

<사진 2> 민유라 선수와 알렉산더 개멀린 선수가한복 의상을 입고 ‘아리랑’에
맞춰 연기하고 있다.
두 선수는 평창에 이어 2022년에 열릴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까지 목표로 하고 있다. 장기적으로는 한국에서 아이스 댄스 팀을 육성하고 싶은 꿈도 갖고 있다. 이를 위해 개멀린은 매일 2시간씩 한국어를 독학해 왔다. 미국의 대학에서 언어학을 전공한 개멀린은 프랑스어, 러시아어, 스페인어까지 구사할 만큼 어학에도 두각을 나타냈지만, 한국어는 그동안 배웠던 외국어와 문장 구조가 달라 습득하는 데 다소 어려움이 있었다고 한다.

“알렉산더가 한국어에 관해 이것저것 자주 묻곤 해요. 사실 저도 가족과 대화할 때 말고는 한국어를 자주 쓰지 않았는데, 알렉산더의 질문에 답을 하다 보니 회화부터 문법까지 덩달아 실력이 느는 것 같아요.(민유라)

“한국어를 배우면서 한국의 문화가 미국의 문화와는 많이 다르다는 걸 느꼈어요. 어른과 친구에게 쓰는 말이 다른 것이 특히 어려웠어요. 배우는 입장에서 어렵기는 하지만, 한국의 문화를 더 잘 알 수 있어 좋습니다. 한국을 좋아하기 때문에 한국을 위해서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게 된 것이 저로서는 무척 영광이고 감사한 일입니다.”(알렉산더 개멀린)

<참고 자료> 1) [평창올림픽] 역대 최다 19명 귀화 사상 최고 성적 기대, 강원일보, 2017. 11. 14., 22면.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더보기

가장 인기 있는 기사 +더보기

이벤트 신청

이벤트신청하기

이름

휴대폰번호

이벤트
정답

파일첨부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동의]

1) 수집목적 : 상기 이벤트는 국민들의 통일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실시되고 있습니다. 이에 이벤트 참여를 통해 통일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를 만들고, 이벤트 참가자분들이 웹진을 계속 구독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합니다. 2) 수집항목 :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휴대폰번호, 댓글, 비밀댓글 여부, 정보수집동의 여부, 웹진수신동의(구독자 확대를 위해 실시하는 이벤트이므로 개인정보수집 동의시 웹진 수신을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3) 이용 : 이벤트 당첨시 경품 발송, 당선작 발표, 웹진 발송 4) 보유기간 : 경품 수령 확인시까지(1개월), 단 웹진 구독용 정보는 <해지>시까지 이메일만 보유 5) 정보보호 책임자 : 이벤트 대행사 (주)인포아트 서지민(02-2269-5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