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국립국어원 온라인 소식지 쉼표, 마침표.

놀라운우리말

국외통신원 편지

“terima kasih(감사합니다) ⇒ mksh”,
온라인상의 축약어

인도네시아 통신원_이익범

인터넷을 기반으로 하는 쌍방 간 혹은 다자간 의사소통이 일상화되면서 우리의 언어 사용에도 많은 변화가 있어 왔다. 빠른 속도가 중요한 온라인의 특성과 쉽고 간단한 표현을 선호하는 젊은 층의 욕구가 맞물리면서 많은 축약어들이 등장한 것이 대표적이다. 단어의 일부분을 줄여 쓰거나 여러 단어를 한 단어로 줄여 씀으로써 개인의 생각이나 감정을 신속하게 전달하려는 시도는 한 나라에만 국한되는 현상이 아니다.

이러한 줄여 쓰기는 인도네시아에서도 빈번히 일어나고 있는데 청소년들뿐만 아니라 어른들의 의사소통에서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빈번하게 사용되는 단어나 표현을 중심으로 줄여 쓰기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데, 그 사용 실태를 살펴보면 <표1>과 같다.

 
표준 표기/뜻 축약 표기 표준 표기/뜻 축약 표기
tapi/그러나 tp dengan/~와 함께 dg(n)
dari/~로부터 dr waktu/때 wkt
jangan/~하지 않다 jgn kemarin/어제 kmrn
pulang/되돌아가다 plg sudah/이미 ~한 sdh
telah/이미 tlh saya/나 sy
juga/역시 jg sekarang/지금 skrg
lagi/다시 lg salah/실수, 잘못된 slh
<표 1> 자모음 축약

축약어를 만드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은 하나의 단어 내에서 특정 철자만을 취하는 것이다. 원래 단어에서 본래의 형태를 쉽게 짐작할 수 있는 일부 철자만을 취사선택하는 것인데, 이는 우리말에서 ‘감사’를 ‘ㄱㅅ’으로, ‘수고’를 ‘ㅅㄱ’으로, ‘인정’을 ‘ㅇㅈ’으로 표현하는 것과 유사하다. 이러한 축약된 표현은 아래의 예처럼 실제 온라인상에서 활발하게 사용되고 있으며, 그들에게 주어진 철자만으로 축약어의 표준 표기를 짐작하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satu lg yg slh(Satu lagi yang salah).”/“틀린 곳이 한 군데 더 있어.”
“sy sdh terima(Saya sudah terima).”/“(그것을) 이미 받았어.”

다음은 두 단어 이상으로 구성된 표현을 한 단어로 줄여 쓴 경우이다. 대표적인 예들을 <표2>에 제시하였다.

 
표준 표기/뜻 축약 표기
terima kasih/감사합니다 mksh
enggak apa apa/괜찮습니다 gpp
cowo ganteng/잘생긴 남자 cogan
gak jelas/불확실하다 gajebo
jalur pribadi/은밀, 비밀 japri
kurang up to date/유행에 뒤처진 사람 kudet
omong doang/허풍쟁이 *doang: 자카르타 방언 omdo
kurang pergaulan/사교성이 없는 사람 kuper
pemberi harapan palsu/헛된 희망을 주는 사람 phpr
cukup tahu/충분히 알다 cukstaw
<표 2> 단어+자모음 축약

<표 2>에서처럼 구 구성의(영어 단어를 섞어 사용하기도 함.)의 표현을 한 단어로 줄여 쓴 경우는 <표 1>의 사례에 비해 상대적으로 그 뜻을 짐작하기 어렵다. 그래서 은어나 속어처럼 쓰이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우리말에서 ‘열심히 공부하다’를 ‘열공’으로, ‘열심히 일하다’를 ‘열일’로, ‘낄 때 끼고 빠질 때 빠져라’를 ‘낄끼빠빠’, ‘부어 먹기’를 ‘부먹’, ‘찍어 먹기’를 ‘찍먹’, ‘제목이 곧 내용이다’를 ‘제곧내’로 줄여서 쓰는 것과 유사한 방식이라고 할 수 있다.

“tlp besok jg gpp(Telpon besok juga enggak apa apa).”/“(급하지 않으니) 내일 전화해도 괜찮아.”
“Oke, cukstaw(Oke, cukup tahu)!”/“좋아, 충분히 알아들었어.”

만약 이제 막 인도네시아어를 배우기 시작한 외국인이 위와 같은 문자 메시지를 받는다면 뜻을 파악하지 못해 당혹스러울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형태의 축약어 사용은 인도네시아 청소년들 사이에서는 꽤 자연스러운 일이다.

이 외에도 철자의 순서를 임의로 바꾸거나 아예 다른 단어로 대체하여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우리말의 ‘진지한, 심각한’의 뜻을 가진 ‘serius[스리우스]’를 ‘cius[찌우스]’로, ‘끝난, 완전히’의 뜻을 가진 ‘habis[하비스]’를 ‘bais[바이스]’로, ‘재미있는, 해학적인’의 뜻을 가진 ‘lucu[루추]’를 ‘ucul[우출]’로 바꾼 말장난 같은 표현들이 청소년들 사이에서 유행처럼 사용되고 있다.

누리소통망서비스(SNS)의 발달로 인해 축약어·신조어 사용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축약어의 확산이 신속한 의사소통을 가능하게 하지만 지나친 사용은 원활한 의사소통을 방해할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인도네시아 내에서도 이러한 언어의 사용이 자국어의 파괴를 가져올 수 있다는 점에서 축약어 및 신조어 사용 자제에 대한 논의가 계속되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더보기

가장 인기 있는 기사 +더보기

이벤트 신청

이벤트신청하기

이름

휴대폰번호

이벤트
정답

파일첨부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동의]

1) 수집목적 : 상기 이벤트는 국민들의 통일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실시되고 있습니다. 이에 이벤트 참여를 통해 통일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를 만들고, 이벤트 참가자분들이 웹진을 계속 구독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합니다. 2) 수집항목 :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휴대폰번호, 댓글, 비밀댓글 여부, 정보수집동의 여부, 웹진수신동의(구독자 확대를 위해 실시하는 이벤트이므로 개인정보수집 동의시 웹진 수신을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3) 이용 : 이벤트 당첨시 경품 발송, 당선작 발표, 웹진 발송 4) 보유기간 : 경품 수령 확인시까지(1개월), 단 웹진 구독용 정보는 <해지>시까지 이메일만 보유 5) 정보보호 책임자 : 이벤트 대행사 (주)인포아트 서지민(02-2269-5029)